신일기업사.kr

게 시 판(알림, 새소식, 섬유관련 오퍼 등)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가격이 저렴하다.” 대신 “값도 싸다”로 써야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01 10:36:15, 조회 : 8,204, 추천 : 1424

936. “가격이 저렴하다.” 대신 “값도 싸다”로 써야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2006. 02. 01.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는
겨레문화 가운데서 유익한 것들을 골라 짧고 재미있게 쓴 글로
2004년 6월부터 날마다 들려드리고 있습니다.
글 가운데서 지적할 내용은 꾸짖어 주시고,
주위 분들에게 추천도 부탁합니다.

  

       날마다 배달되는 우리말 편지에서 “기 송부한”과 “지참”이란 말을 꼬집습니다.
       ‘기(旣)’는 ‘이미’라는 뜻이고, ‘송부(送付)’는 ‘�편지나 물품 따위를 부쳐
       보내다.’라는 뜻이어서 ‘이미 보내드린’ 라고 하면 좋을 일입니다. 더구나 “지참”은
       “持參(じさん)”이란 일본말 찌꺼기입니다. 그저 ’가지고 오십시오.’ 하면 될 것을 왜
       그러는지 안타깝습니다.


    


      법원에서 보내는 서류도 보면 “명령이 송달된”이라고 썼습니다. ‘송달(送達)’은 소송에
      관련된 서류를 일정한 방식에 따라 당사자나 소송 관계인에게 보내는 일을 말합니다.
      그러면 ‘명령이 송달된 날’은 ‘명령을 받은 날’로 하면 더 좋지 않을까요? 텔레비전에서
       한 시민은 “가격도 저렴해서”라고 합니다. 이는 “값도 싸서”로 하면 말도 줄어들고,
       쉽게 이해할 수 있는데 이들도 관공서나 어쭙잖은 지식인들을 뒤따라 한자말을 씁니다.


                                                                                                                                        



==============================================================================

       (지난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가운데서 골라 본 글)

            
    178. 겨울에 쓰는 방한모, 남바위 (2005/06/14)





       살을 에는 바람이 가슴을 파고듭니다. 지금은 차를 많이 타고 다니지만 예전엔 주로 걸어서
       다녔기에 더 추웠을 것입니다. 그런 옛날 ‘남바위’는 추위를 막기 위하여 머리에 쓰는
       쓰개였는데 ‘풍뎅이’, ‘난이(暖耳)’, ‘이엄(耳掩)’이라고도 했습니다. 부인용 남바위는
       자수와 구슬 등으로 장식하였고, 재료로는 비단, 명주, 족제비 가죽, 쥐 가죽, 수달피 가죽
       따위를 썼다고 합니다. 조선 초기부터 썼으며, 지배층 사람들이 쓰다가 점차 서민들도
       썼습니다. 조바위, 아얌은 남바위가 변형된 것입니다. 또 요즘은 간편화된 전통혼례에
       하얀색의 아얌을 족두리 대신으로 쓰기도 합니다.



       요즘 서민들의 삶은 고통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끼니를 잘 때우지도 못하며, 전기, 가스가

       끊겨  떨며 지내는 사람들도 있고, 아파도 치료를 받지 못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런

       때에 서민들에게 남바위 같은 따뜻한 그 무엇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여러 사람과 나눌 만한 좋은 겨레문화 정보가 있으면 보내주십시오.

    아름다운 시, 한시도 좋습니다.

    나누면 더 커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더 많은 겨레문화 글을 읽으시려면 누리집을 방문해 주십시오.(www.solsol21.org)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3 섬유의 신기술   고속 Nano Fiber 방사기술 개발 (ESP법)    신일기업사 2007/02/20 1579 9724
42 바른말   우리말) 우리말이 어렵다고 하는 분들께    신일기업사 2007/02/14 1437 7770
41 섬유의 신기술   장, 단섬유 부직포에 대한 기초기술자료입니다.    신일기업사 2007/02/14 1661 11203
40 바른말   구정은 조선총독부가 붙인 이름입니다.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14 1497 8531
39 바른말   우리말) 동서남북? 새한마높!    신일기업사 2007/02/12 1525 9008
38 바른말   우리말) 이르다와 빠르다고 모르는 국정홍보처    신일기업사 2007/02/09 1551 8348
37 섬유의 신기술   첨단기술, 고급 의류에도 접목한다!    신일기업사 2007/02/08 1718 10525
바른말   “가격이 저렴하다.” 대신 “값도 싸다”로 써야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01 1424 8204
35 섬유의 신기술   환경배려형 방수투습소재「ENTRANT E」개발    신일기업사 2007/01/30 1574 9528
34 섬유의 신기술   Steam Jet을 이용한 부직포 제조기술    신일기업사 2007/01/13 1673 10411
33 바른말   우리말) '저축하다'는 뜻의 순우리말은 '여투다'입니다    신일기업사 2006/12/26 1468 8715
32 바른말   우리말) 우리말편지가 책으로 나왔습니다    신일기업사 2006/12/23 1547 8355
31 바른말   우리말 편지의 저작권 안내 .... 누구든지 맘껏 돌려보실 수 있습니다. ........    신일기업사 2006/09/07 1990 9865
30 섬유의 신기술   TORAY 社 세계최초 “용융방사 cellulose"로 친환경 소재 개발    신일기업사 2006/12/20 1787 10331
29 바른말   우리말) 찌뿌둥이 아니라 찌뿌듯    신일기업사 2006/12/08 1711 10032
28 섬유의 신기술   전나무열매로부터 아이디어를 얻은 Schoeller의 새로운 기능성직물    신일기업사 2006/12/07 1772 10083
27 바른말   우리말) 가엾고 설운 어린아이    신일기업사 2006/11/26 1513 9172
26 섬유의 신기술   도마뱀에서 영감을 얻은 고마찰성 마이크로 섬유    신일기업사 2006/11/14 1705 9667
25 섬유의 신기술   미래형 섬유 신소재, 첨단과학의 산실    신일기업사 2006/10/31 1684 10376
24 섬유의 신기술   탄소섬유 복합재료(CFRP)의 혁신적인 新양산기술을 개발    신일기업사 2006/10/31 1757 1244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21][22][23][24][25] 26 [27][2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www.shinil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