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기업사.kr

게 시 판(알림, 새소식, 섬유관련 오퍼 등)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우리말) 이르다와 빠르다고 모르는 국정홍보처
신일기업사  2007-02-09 10:16:13, 조회 : 8,348, 추천 : 1551

안녕하세요.


아침에 편지함을 열자마자 눈에 거슬리는 제목이 하나 있네요.
국정홍보처에서 온 것인데,
제목이 "2년 더 빨리 취직해서 더 오래 일하세요"네요.
http://korea.kr/newsWeb/appmanager/portal/news;jsessionid=GnKMFL2R0G3M2s9TkfcvfBQZRJy4m5SLGhX1pP9RkMHlxThWJJ8d!139764566?_nfpb=true&portlet_hotissue_1_actionOverride=%2Fpages%2Fbrief%2FhotIssue%2Fview&_windowLabel=portlet_hotissue_1&portlet_hotissue_1issueNewsId=71506118&portlet_hotissue_1newsDataId=148617653&portlet_hotissue_1packageId=49500205&portlet_hotissue_1currPage=&_pageLabel=hotissue_page_02


글을 보니,
'비전 2030 인적자원활용 2년 빨리 5년 더 일하는 사회 만들기 전략'이라고 하네요.
뭔지는 잘 모르지만,
'2년 빨리'는 틀렸습니다. '2년 일찍'이 맞습니다.
국정홍보처에서 편지를 보내면서,
이르다와 빠르다도 제대로 못쓰면,
그 편지를 누가 읽어보고, 뭘 배울까요?
정신 나간 국정홍보처네요.


예전에 보내드린 우리말편지를 붙입니다.


그러고 보니 오랜만에 편지를 두 번 드리네요.


오늘도 행복하게 보내시길 빕니다.





우리말123








[이르다/빠르다]




날씨가 참 좋네요.

저는 오늘 논에 이삭거름 주러 갑니다.

패암이 잘 되길 빌어주세요.




오늘은,

어제 제가 친구와 통화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친구 : 오랜만이네, 부탁이 있어서... 모 잡지사에 낼 원고인데 좀 봐주게...

제훈 : 그럴게. 지금 전자우편으로 보내다오.

친구 : 이미 보냈어. 좀 바쁜데, 언제까지 봐 줄 수 있어?

제훈 : 요즘 나도 좀 바빠서... 빨라야 다음 주 초쯤 될 것 같은데...

친구 : 좋아. 그 정도면 충분해. 고마워...




저는 이 짧은 통화를 하면서 제 입을 몇 번 때렸습니다.

‘빨라야’가 아니라 ‘일러야’인데...




오늘은 ‘빠르다’와 ‘이르다’의 차이에 대해 말씀드릴게요.




‘빠르다’는  

“어떤 동작을 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짧다”라는 뜻으로

속도(速度)와 관계가 있습니다.

‘두뇌 회전이 빠르다, 약효가 빠르다, 걸음이 빠르다, 말이 빠르다, 발놀림이 빠르다’처럼 씁니다.




‘이르다’는  

“계획한 때보다 앞서 있다”는 뜻으로

시기(時期)와 관계가 있습니다.

‘아직 포기하기엔 이르다, 올해는 첫눈이 이른 감이 있다,

그는 여느 때보다 이르게 학교에 도착했다.

공연이 시작되기에는 시간이 일러서인지 온 사람이 아무도 없다.’처럼 씁니다.




제가 어제 전화하면서 제 입을 때린 이유는,

“요즘 나도 좀 바빠서... 일러야 다음 주 초쯤 될 것 같은데...”라고 말했어야 했는데,

“요즘 나도 좀 바빠서... 빨라야 다음 주 초쯤 될 것 같은데...”라고 말했으니...

이미 제 입을 떠난 말을 다시 주워담을 수는 없고,

그저 제 입을 때리는 수밖에...




뉴스를 듣다 보면, 가끔,

경제회복 빨라야 내년 초...라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이것도,

경제회복 일러야 내년 초라고 해야 옳습니다.




오늘은 날씨가 참 맑고 화창하네요.

그래도 반소매만 입기는 좀 이르죠?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웃으면 복이 온다잖아요




보태기)

패암 : 곡식의 이삭이 패어 나오는 일. 또는 그 이삭. 보리의 패암이 잘되었다. 벼의 패암이 고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3 섬유의 신기술   고속 Nano Fiber 방사기술 개발 (ESP법)    신일기업사 2007/02/20 1579 9724
42 바른말   우리말) 우리말이 어렵다고 하는 분들께    신일기업사 2007/02/14 1437 7770
41 섬유의 신기술   장, 단섬유 부직포에 대한 기초기술자료입니다.    신일기업사 2007/02/14 1661 11203
40 바른말   구정은 조선총독부가 붙인 이름입니다.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14 1497 8531
39 바른말   우리말) 동서남북? 새한마높!    신일기업사 2007/02/12 1525 9008
바른말   우리말) 이르다와 빠르다고 모르는 국정홍보처    신일기업사 2007/02/09 1551 8348
37 섬유의 신기술   첨단기술, 고급 의류에도 접목한다!    신일기업사 2007/02/08 1718 10526
36 바른말   “가격이 저렴하다.” 대신 “값도 싸다”로 써야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01 1424 8205
35 섬유의 신기술   환경배려형 방수투습소재「ENTRANT E」개발    신일기업사 2007/01/30 1574 9528
34 섬유의 신기술   Steam Jet을 이용한 부직포 제조기술    신일기업사 2007/01/13 1673 10411
33 바른말   우리말) '저축하다'는 뜻의 순우리말은 '여투다'입니다    신일기업사 2006/12/26 1468 8715
32 바른말   우리말) 우리말편지가 책으로 나왔습니다    신일기업사 2006/12/23 1547 8355
31 바른말   우리말 편지의 저작권 안내 .... 누구든지 맘껏 돌려보실 수 있습니다. ........    신일기업사 2006/09/07 1990 9865
30 섬유의 신기술   TORAY 社 세계최초 “용융방사 cellulose"로 친환경 소재 개발    신일기업사 2006/12/20 1787 10331
29 바른말   우리말) 찌뿌둥이 아니라 찌뿌듯    신일기업사 2006/12/08 1711 10032
28 섬유의 신기술   전나무열매로부터 아이디어를 얻은 Schoeller의 새로운 기능성직물    신일기업사 2006/12/07 1772 10083
27 바른말   우리말) 가엾고 설운 어린아이    신일기업사 2006/11/26 1513 9172
26 섬유의 신기술   도마뱀에서 영감을 얻은 고마찰성 마이크로 섬유    신일기업사 2006/11/14 1705 9668
25 섬유의 신기술   미래형 섬유 신소재, 첨단과학의 산실    신일기업사 2006/10/31 1684 10377
24 섬유의 신기술   탄소섬유 복합재료(CFRP)의 혁신적인 新양산기술을 개발    신일기업사 2006/10/31 1757 1244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21][22][23][24][25] 26 [27][2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www.shinil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