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기업사.kr

게 시 판(알림, 새소식, 섬유관련 오퍼 등)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우리말, 불이 아니라 달러입니다
신일기업사  2007-02-27 08:04:37, 조회 : 11,223, 추천 : 2820

안녕하세요.


어제치 경향신문 11면 아래를 보면,
"미국인 5.3% 월 205弗로 '연명'"이라는 꼭지의 기사가 있습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702251834441&code=970201
오늘은 이 弗을 좀 보겠습니다.


예전에 보낸 편지에서도 말씀드렸지만,
지금도 유럽을 구라파라고 하는 사람이 있고,
낭만(浪漫)의 말뿌리가 뭔지 모르고 쓰는 분이 계십니다.
안타깝습니다.
아름다운 우리말을 두고 왜 그런 엉터리 말을 만들어 쓰는지 모르겠습니다.


잘 아시는 것처럼 미국 사람들이 자기네 나라 돈을 나타낼 때
Dollar에 $라는 단위를 만들어서 쓰고 있습니다.
영국에서는 파운드를 £로 쓰고,
일본은 엔을 ¥로 씁니다.
돈의 단위를 그렇게 쓰는 것은 좋습니다. 그걸 뭐라는 게 아닙니다.



미국의 $를 보고 일본 사람들이 이 $와 비슷한 한자에서 찾은 것이 弗입니다.
소리가 비슷해서 따온 게 아니라 글자 모양이 비슷해서 가져온 것입니다.
그 밖에 아무런 뜻도 없습니다.
일본에서는 $를 弗이라 쓰고 ドル[도루]라고 읽습니다.
이것을 가져가다 우리는 '불'이라고 읽습니다.
참으로 낯뜨거운 일입니다.
그냥 '달러'라고 읽으시면 됩니다.


더 안타까운 것은,
언론에서 그런 '불'을 쓴다는 겁니다.

그러면 안 됩니다.


경향신문에서 그 기사 바로 밑에,
"日 위성 감시체계 시동..."이라는 꼭지의 기사가 있는데,
'1m급'이라고 썼네요.
600km라고 썼고...
m나 km는 필기체로 쓰면 안 됩니다.


신문은 단 한 자도 틀리면 안 됩니다.
왜냐고요?
바로 저 같은 사람들은
신문에 나온 것은 다 옳은 것으로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틀리면 안 됩니다.


오늘 경향신문에서 쫓아올 것 같아 저는 나주로 도망갑니다. ^___^*


우리말123







아래는 예전에 보내드린 우리말편지입니다.






[이르다/빠르다]




어제 친구가 전화를 했더군요.




친구 : 야, 나 아무갠데, 잘 살지?

이번에 내 아들 수원 OO대에 붙었다. 시간 내서 너 찾아가라고 할게.

너 알다시피 내가 결혼이 좀 빨랐잖냐.

(구시렁거리며 아들 자랑...)

근데 네 아들은 지금 몇 살이야?

저 : 응...... 난, 아직...... 이제 한 살...

친구 : 푸하하하~~~ 언제 키울래? 깝깝하다~~. 나 같으면 자살한다 자살해!

저 : .........

근데 왜 전화했어?

친구 : 응. 그냥. 아들 대학 들어가서 자랑하려고

저 : (이런 XXX)......




속은 뒤집혀도 맞춤법 틀린 것은 짚어야겠네요.

친구가 결혼을 빨리했다고 했는데,

이 친구는 '빠르다'와 '이르다'를 구별하지 못하는 겁니다.




'빠르다'는,

"어떤 동작을 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짧다."는 뜻으로,

속도(速度)와 관계가 있습니다.

걸음이 빠르다. 말이 빠르다. 발놀림이 빠르다. 그는 행동이 빠르고 민첩하다처럼 씁니다.




'이르다'는,

"계획한 때보다 앞서 있다."는 뜻으로,

시기(時期)와 관계가 있습니다.

그는 여느 때보다 이르게 학교에 도착했다. 올해는 예년보다 첫눈이 이른 감이 있다처럼 씁니다.




따라서,

'경기회복 빨라야 내년 초'라는 말은 틀립니다.

경기가 회복되는 시기를 말하는 것이므로,

'경기회복 일러야 내년 초'라고 해야 합니다.




또, 상사가 "이 일 언제까지 끝낼 수 있는가?"라고 물으면

"빨라야 다음 주 초에나 끝날 것 같습니다."라고 답변하면 안 됩니다.

"일러야 다음 주 초"라고 해야 합니다.




제 속을 긁어놓은 친구도,

결혼이 빠른 게 아니라 이른 거죠.

결혼이 빠른 것은, 결혼식을 1분 만에 마친 것을 말하고(말이 되나요? )

결혼이 이른 것은, 어린 나이에 결혼한 것을 말합니다.




그나저나, 제 아들은 언제 대학교에 들어가죠?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오 퍼  Offer 찾아보는 방법 소개    신일기업사 2010/07/09 2892 12195
405 새소식   의류벤더는 불황 이긴다    신일기업사 2017/08/17 2885 7872
404 바른말   우리말, 맹세와 다짐    신일기업사 2007/06/01 2873 10837
403 새소식   “올겨울 롱패딩 국산 원단 쓰자”    신일기업사 2018/01/31 2871 7599
402 새소식   美 의류경기 활황 ‘外華內貧’    신일기업사 2018/03/02 2869 7457
401 바른말   "우리말123" : 아름다운 우리말 ... 만발? 활짝 핌!....    신일기업사 2007/04/14 2856 12100
400 섬유의 신기술   세계 최초 면 통기방수가공「μmax」 개발    신일기업사 2008/05/14 2851 12157
399 새소식   ‘노스페이스’ 전량 국산 사용 앞장    신일기업사 2018/03/06 2851 7551
398 새소식   성장동력 직물산업에 달렸다    신일기업사 2016/11/29 2849 9335
397 새소식   중국, 고성능섬유 등 30건의 기술개발 프로젝트 추진    신일기업사 2016/12/14 2845 9555
396 새소식   中 워터젯트룸 4만대 감축    신일기업사 2017/10/11 2844 7889
395 바른말   우리말, 리터의 단위는 특수문자나 필기체로 쓴 ℓ이 아닙니다    신일기업사 2007/08/01 2836 11935
394 새소식   ‘나가야 산다’ 엑소더스 가속 의류벤더‧ 면방, 베트남 편직‧ 염색 공장 신설 붐    신일기업사 2016/05/17 2833 9597
393 새소식   의류벤더 ‘아마존’서 길을 찾다    신일기업사 2017/09/12 2823 7934
바른말   우리말, 불이 아니라 달러입니다    신일기업사 2007/02/27 2820 11223
391 바른말   우리말, 가족과 식구    신일기업사 2007/06/19 2820 11922
390 새소식   런웨이 컬렉션, 보는 즉시 구매시대 열렸다    신일기업사 2017/02/16 2819 8796
389 바른말   우리말) 동서남북? 새한마높!    신일기업사 2007/02/12 2809 12047
388 섬유의 신기술   우유 단백질 섬유    신일기업사 2007/08/16 2805 12491
387 새소식   섬유‧ 화학공장 가동 억제    신일기업사 2016/01/19 2803 9078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 7 [8][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www.shinil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