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기업사.kr

게 시 판(알림, 새소식, 섬유관련 오퍼 등)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가격이 저렴하다.” 대신 “값도 싸다”로 써야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01 10:36:15, 조회 : 11,277, 추천 : 2739

936. “가격이 저렴하다.” 대신 “값도 싸다”로 써야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2006. 02. 01.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는
겨레문화 가운데서 유익한 것들을 골라 짧고 재미있게 쓴 글로
2004년 6월부터 날마다 들려드리고 있습니다.
글 가운데서 지적할 내용은 꾸짖어 주시고,
주위 분들에게 추천도 부탁합니다.

  

       날마다 배달되는 우리말 편지에서 “기 송부한”과 “지참”이란 말을 꼬집습니다.
       ‘기(旣)’는 ‘이미’라는 뜻이고, ‘송부(送付)’는 ‘�편지나 물품 따위를 부쳐
       보내다.’라는 뜻이어서 ‘이미 보내드린’ 라고 하면 좋을 일입니다. 더구나 “지참”은
       “持參(じさん)”이란 일본말 찌꺼기입니다. 그저 ’가지고 오십시오.’ 하면 될 것을 왜
       그러는지 안타깝습니다.


    


      법원에서 보내는 서류도 보면 “명령이 송달된”이라고 썼습니다. ‘송달(送達)’은 소송에
      관련된 서류를 일정한 방식에 따라 당사자나 소송 관계인에게 보내는 일을 말합니다.
      그러면 ‘명령이 송달된 날’은 ‘명령을 받은 날’로 하면 더 좋지 않을까요? 텔레비전에서
       한 시민은 “가격도 저렴해서”라고 합니다. 이는 “값도 싸서”로 하면 말도 줄어들고,
       쉽게 이해할 수 있는데 이들도 관공서나 어쭙잖은 지식인들을 뒤따라 한자말을 씁니다.


                                                                                                                                        



==============================================================================

       (지난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가운데서 골라 본 글)

            
    178. 겨울에 쓰는 방한모, 남바위 (2005/06/14)





       살을 에는 바람이 가슴을 파고듭니다. 지금은 차를 많이 타고 다니지만 예전엔 주로 걸어서
       다녔기에 더 추웠을 것입니다. 그런 옛날 ‘남바위’는 추위를 막기 위하여 머리에 쓰는
       쓰개였는데 ‘풍뎅이’, ‘난이(暖耳)’, ‘이엄(耳掩)’이라고도 했습니다. 부인용 남바위는
       자수와 구슬 등으로 장식하였고, 재료로는 비단, 명주, 족제비 가죽, 쥐 가죽, 수달피 가죽
       따위를 썼다고 합니다. 조선 초기부터 썼으며, 지배층 사람들이 쓰다가 점차 서민들도
       썼습니다. 조바위, 아얌은 남바위가 변형된 것입니다. 또 요즘은 간편화된 전통혼례에
       하얀색의 아얌을 족두리 대신으로 쓰기도 합니다.



       요즘 서민들의 삶은 고통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끼니를 잘 때우지도 못하며, 전기, 가스가

       끊겨  떨며 지내는 사람들도 있고, 아파도 치료를 받지 못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런

       때에 서민들에게 남바위 같은 따뜻한 그 무엇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여러 사람과 나눌 만한 좋은 겨레문화 정보가 있으면 보내주십시오.

    아름다운 시, 한시도 좋습니다.

    나누면 더 커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더 많은 겨레문화 글을 읽으시려면 누리집을 방문해 주십시오.(www.solsol21.org)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86 섬유의 신기술   섬유, 직물 및 부직포의 폐기물을 통한 재생에 대하여    신일기업사 2007/11/28 2796 12256
385 바른말   우리말, 소고기와 쇠고기    신일기업사 2007/04/09 2791 11705
384 바른말   우리말) 우리말이 어렵다고 하는 분들께    신일기업사 2007/02/14 2786 10742
383 바른말   우리말) '저축하다'는 뜻의 순우리말은 '여투다'입니다    신일기업사 2006/12/26 2783 11722
382 바른말   구정은 조선총독부가 붙인 이름입니다.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14 2779 11494
381 새소식   中 저장성, 패션산업의 허브로 도약 중    신일기업사 2014/01/15 2779 11059
380 바른말   우리말) 가엾고 설운 어린아이    신일기업사 2006/11/26 2774 12157
379 섬유의 신기술   스마트 의류시장을 강타할 새로운 센서    신일기업사 2007/08/30 2772 11539
378 섬유의 신기술   제품의 개발과 혁신    신일기업사 2008/05/23 2772 12421
377 새소식   스판덱스값 다시 들먹    신일기업사 2017/10/24 2771 7844
376 새소식   새해 벽두 염색가공료 오른다    신일기업사 2017/11/14 2771 7801
375 새소식   알기 쉬운 패션소재 - 스웨드(suede)와 스웨드 직물    신일기업사 2013/04/01 2763 9159
374 섬유의 신기술   개발이 잇따르는 새로운 타입의 항균가공    신일기업사 2008/03/18 2763 12006
373 새소식   러시아 의류시장 지각변동 '움직이는 실용 소비자를 잡아라'    신일기업사 2016/03/14 2761 9310
372 바른말   우리말) 척사대회 --> 윷놀이    신일기업사 2007/02/20 2759 11959
371 바른말   우리말, '역활'이 아니라 '역할', '역할'이 아니라 '할 일'    신일기업사 2007/08/03 2756 11252
370 새소식   벤텍스, 두 번째 장영실상‘ 쾌거’    신일기업사 2015/07/23 2754 8449
369 섬유의 신기술   항균, 항바이러스 다기능 바이오필터 개발    신일기업사 2008/08/28 2750 11291
바른말   “가격이 저렴하다.” 대신 “값도 싸다”로 써야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01 2739 11277
367 바른말   우리말, 숫자 읽기    신일기업사 2007/03/13 2737 1187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 8 [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www.shinil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