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기업사.kr

게 시 판(알림, 새소식, 섬유관련 오퍼 등)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우리말, 숫자 읽기
신일기업사  2007-03-13 08:06:18, 조회 : 11,877, 추천 : 2737

안녕하세요.


며칠 전에 보낸 편지에,
172백만 원이라고 쓸 것을 172억 원이라고 잘못 썼다는 편지를 드린 적이 있는데요.
그 편지를 보시고 한 분이 답장을 보내오셨습니다.


보도자료를 쓰면서 '172백만 원'이라고 써야 할 것을 '172억 원'이라고 써서 무려 100배나 뻥튀기를 해 버렸습니다. ----> 왜 172백만원이라고 쓰시지요? 공무원들이 1억 7천2백만원이라고 쓰지 않는 근거는 뭡니까? 제가 추측하기로는 해방 이후 미 군정때 버릇을 공무원들이 아직도 안 버리고 사는 것 같습니다. (2007-03-06 15:03:01)


맞습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


우리 맞춤법에서 숫자는 만 단위로 읽고 씁니다.
1,234,567,891은, '십이억 삼천사백오십육만 칠천팔백구십일'로 띄어쓰고 읽습니다.
따라서 172,000,000은 '일억 칠천이백만 원'이라고 쓰고 읽어야 합니다.
그게 현재 쓰는 우리 맞춤법에 맞습니다.


오늘은 그 숫자 이야기나 좀 해 보죠.
우리나라는 '일십백천만십만백만천만억조'로 나갑니다.
곧, 만, 억, 조로 만 단위로 나갑니다. 이를 숫자로 보면 네 자리입니다.
그러나 영어에서는 thousand, million, billion, trillion으로 씁니다. 이를 숫자로 보면 세 자리입니다.


영어에서
2,000은 two thousand,
2,000,000은 two million,
2,000,000,000은 two billion,
2,000,000,000,000은 two trillion으로 씁니다. 세 자리씩 끊으면 잘 맞습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그렇지 않습니다.
2,0000은 이만,
2,0000,0000은 이억,
2,0000,0000,0000은 이조입니다.
이렇게 네 자리씩 끊으면 잘 맞습니다.


이렇게 서로 단위가 맞지 않습니다.
그렇다 보니
서양식 회계법에 따라
이만을 20,000이라 쓰고 20천 원이라 쓰게 되는 거죠.
2,000,000은 2백만 원이라 쓰는  것이고요.


다시 정리를 좀 해 보면,
숫자를 쓰는 것은 서양식으로 천 단위에 쉼표를 찍고,
이를 읽는 것은 우리 맞춤법에 따라 만 단위로 읽습니다.
헷갈립니다. ^^*


제가 쓴 '172백만 원'은 '일억 칠천이백만 원'이라고 쓰는 게 맞습니다.
그게 현재 우리나라 맞춤법에 맞습니다.


글을 읽고 보니 더 헷갈리신가요? ^^*
저는 아무 힘이 없습니다.
그냥 우리 것이 이렇고 서양것이 저렇다는 것을 말씀드릴 뿐......


우리말123



보태기)
우리나라(동양)의 수를 좀더 보면,
만 (1,0000)
억 (1,0000,0000)
조 (1,0000,0000,0000)
경 (1,0000,0000,0000,0000)
해 (1,0000,0000,0000,0000,0000)
자 10 뒤로 0이 24개
양 10 뒤로 0이 28개
구 10 뒤로 0이 32개
간 10 뒤로 0이 36개
정 10 뒤로 0이 40개
재 10 뒤로 0이 44개
극 10 뒤로 0이 48개
입니다.
어디에서 들으니 여기까지는 중국 고대 역사책에 나온다는군요.


그보다 더 큰 수는
항하사 10 뒤로 0이 52개
아승기 10 뒤로 0이 56개
나유타 10 뒤로 0이 60개
불가사의 10 뒤로 0이 64개
무량대수 10 뒤로 0이 68개
라고 합니다.
여기에 쓴 항하사, 아승기, 나유타, 무량대수는 불경인 금강경에 나오는 낱말로
항하사가 갠지스강 모래알의 개수라네요.
믿거나 말거나......


저는 조보다 큰 수는 본 적이 없습니다.
지구에 사는 사람이 65억명,
우리나라 예산이 200조니 그보다 큰 수는 당연히 못봤겠죠.
따라서
억이나 조보다 큰 수는 철학적으로 따져야 될 듯......^^*







아래는 예전에 보내드린 우리말편지입니다.




[숫자 발음]




시간 참 잘 가네요. 벌써 3월입니다.

해 놓은 것은 없이 시간만 이렇게 가니...

가는 세월 잡을 수도 없고,

그렇다고 세월 따로, 나 따로 살 수도 없고...




오늘은 가는 세월을 한탄하며,

숫자 이야기나 풀어보렵니다.




우리말에는 숫자를 나타내는 말에도 장단이 있습니다.

길게 발음해야 하는 숫자도 있고, 짧게 발음해야 하는 숫자도 있습니다.




우리말에서 2, 4, 5는 길게 발음합니다.

[이:], [사:], [오:]로 발음해야죠.




따라서,

일월(一月)은 [일월]이라고 발음해야 하지만,

이월(二月)은 [이:월]이라고 '이'를 길게 발음해야 합니다.

마찬가지로,

일층(一層)은 [일층]이라고 발음해야 하지만,

이층(二層)은 [이:층]이라고 '이'를 길게 발음해야 합니다.




재밌죠?  




천 원, 만 원 할 때, '만'도 길게 발음해야 합니다.

'삼천 원'은 [삼처눤]으로 발음하지만,

'만 삼천 원'은 [만:삼처눤]으로 발음해야 하고,

'만 오천 원'은 [만:오:처눤]으로 발음해야 합니다.




우리말에서 발음이 까다롭긴 하지만,

발음을 정확하게 하면, 그만큼 뜻을 전달하기 쉽고,

알아듣기도 편합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86 섬유의 신기술   섬유, 직물 및 부직포의 폐기물을 통한 재생에 대하여    신일기업사 2007/11/28 2796 12256
385 바른말   우리말, 소고기와 쇠고기    신일기업사 2007/04/09 2791 11706
384 바른말   우리말) 우리말이 어렵다고 하는 분들께    신일기업사 2007/02/14 2786 10742
383 바른말   우리말) '저축하다'는 뜻의 순우리말은 '여투다'입니다    신일기업사 2006/12/26 2783 11723
382 바른말   구정은 조선총독부가 붙인 이름입니다.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14 2779 11494
381 새소식   中 저장성, 패션산업의 허브로 도약 중    신일기업사 2014/01/15 2779 11059
380 바른말   우리말) 가엾고 설운 어린아이    신일기업사 2006/11/26 2774 12158
379 섬유의 신기술   스마트 의류시장을 강타할 새로운 센서    신일기업사 2007/08/30 2772 11539
378 섬유의 신기술   제품의 개발과 혁신    신일기업사 2008/05/23 2772 12421
377 새소식   스판덱스값 다시 들먹    신일기업사 2017/10/24 2772 7845
376 새소식   새해 벽두 염색가공료 오른다    신일기업사 2017/11/14 2771 7801
375 새소식   알기 쉬운 패션소재 - 스웨드(suede)와 스웨드 직물    신일기업사 2013/04/01 2763 9159
374 섬유의 신기술   개발이 잇따르는 새로운 타입의 항균가공    신일기업사 2008/03/18 2763 12006
373 새소식   러시아 의류시장 지각변동 '움직이는 실용 소비자를 잡아라'    신일기업사 2016/03/14 2761 9310
372 바른말   우리말) 척사대회 --> 윷놀이    신일기업사 2007/02/20 2759 11959
371 바른말   우리말, '역활'이 아니라 '역할', '역할'이 아니라 '할 일'    신일기업사 2007/08/03 2756 11253
370 새소식   벤텍스, 두 번째 장영실상‘ 쾌거’    신일기업사 2015/07/23 2754 8449
369 섬유의 신기술   항균, 항바이러스 다기능 바이오필터 개발    신일기업사 2008/08/28 2750 11291
368 바른말   “가격이 저렴하다.” 대신 “값도 싸다”로 써야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01 2739 11279
바른말   우리말, 숫자 읽기    신일기업사 2007/03/13 2737 1187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 8 [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www.shinil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