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기업사.kr

게 시 판(알림, 새소식, 섬유관련 오퍼 등)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우리말) 우리말이 어렵다고 하는 분들께
신일기업사  2007-02-14 09:15:03, 조회 : 10,741, 추천 : 2786

안녕하세요.



오늘은 어제 온 편지를 소개해 드리는 것으로 우리말 편지를 갈음할게요.





우리말이 어렵다고 하는 분들께.




우리말은 어렵지도, 쉽지도 않습니다.

다만, 모든 것이 그렇듯이,

배우지 않으면 통 알 수 없는 게지요.

제 말 많이 하고, 남의 말 많이 듣고, 남이 쓴 글 많이 읽고, 제 뜻을 글로 많이 써 버릇하면

우리말이 어려울 게 무에 있겠습니까.




하긴, 말은 어릴 때 제대로 배워야 하는데,

가정에서는 식구끼리 말도 제대로 나누지 못하고, 집 밖에 나오면 벗도 많이 사귀지 못하고,

이야기책도 많이 읽지 못하고, 글짓기야 더 말할 것 없고….

게다가 학교에서도 우리말 교육 제대로 시키지 않지요.




그렇다고 가정이나 학교를 핑계로 이대로 내버려 둘 수는 없는 노릇.

지금이라도 마음을 써서 부지런히 배워야겠습니다.

배우다 보면, 우리말이 참 재미있다 느끼실 겁니다.

좀 깊게 들어가면 옛사람들의 생각, 얼이 느껴지기도 할 겁니다.




'그럼 어떻게 배워야 하나?’ 하는 분들이 계실 겁니다.

먼저, 사전을 하나 장만하기 바랍니다. (저는 남영신이 엮은 <한+ 국어대사전>을 권하고 싶습니다.)

그리곤 다름 사람들이 하는 말과 쓴 글을 꼼꼼히 살펴보기 바랍니다.

그러다 ‘이건(저건) 무슨 뜻일까?’ 하는 궁금증이 들거든 사전을 찾아보십시오.

사전이 속시원히 말해 주지 않거들랑 인터넷을 뒤지고, 관련 책을 들추십시오.

그렇게 하다 보면 나중에는 배움에 이르는 길이 여러분에게 저절로 나타날 겁니다.

(그 길은 저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그 길을 재미있게, 꾸준히 걸어가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우리말에 한창 재미 들린 사람이 한 말씀 드렸습니다.







윗글은 제가 어느 땐가 어느 곳에 쓴 글입니다.

님의 편지를 읽으니 그 글이 생각나 옮겨 보았습니다.



사람들이, 영어는 어려워도 배워야 할 것으로 알고, 우리말은 어렵다는 핑계로 내팽개치는 건 아닌지 걱정스럽습니다.



영어는 10년 넘게 배워도 제대로 말하는 사람이 드무니 우리말이 훨씬 쉬운 거 아닌가요? (웃자고 한 얘기입니다.)

어쨌거나 저쨌거나, 제대로 배우기만 하면, 영어도 금방 배우고 우리말도 금방 배우지요.

물론 영어는 초급에서 중급 수준으로 올라가는 거고, 우리말은 중급에서 고급 수준으로 올라가는 거라는 차이가 있긴 하지만.




어쩌겠습니까, 앞으로 우리나라에서 줄곧 살려면 우리말을 잘해야지요.

다른 사람이 무슨 말을 하는지 잘 알아야 하고, 내 뜻을 다른 사람이 잘 알아듣도록 얘기할 수도 있어야 하니까요.

(그렇지도 못하면서 영어 먼저 잘해야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야, 설마… 없겠지요?)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86 섬유의 신기술   섬유, 직물 및 부직포의 폐기물을 통한 재생에 대하여    신일기업사 2007/11/28 2796 12256
385 바른말   우리말, 소고기와 쇠고기    신일기업사 2007/04/09 2791 11705
바른말   우리말) 우리말이 어렵다고 하는 분들께    신일기업사 2007/02/14 2786 10741
383 바른말   우리말) '저축하다'는 뜻의 순우리말은 '여투다'입니다    신일기업사 2006/12/26 2783 11722
382 새소식   中 저장성, 패션산업의 허브로 도약 중    신일기업사 2014/01/15 2779 11059
381 바른말   구정은 조선총독부가 붙인 이름입니다.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14 2778 11494
380 바른말   우리말) 가엾고 설운 어린아이    신일기업사 2006/11/26 2774 12157
379 섬유의 신기술   스마트 의류시장을 강타할 새로운 센서    신일기업사 2007/08/30 2772 11538
378 섬유의 신기술   제품의 개발과 혁신    신일기업사 2008/05/23 2772 12421
377 새소식   스판덱스값 다시 들먹    신일기업사 2017/10/24 2771 7843
376 새소식   새해 벽두 염색가공료 오른다    신일기업사 2017/11/14 2771 7801
375 새소식   알기 쉬운 패션소재 - 스웨드(suede)와 스웨드 직물    신일기업사 2013/04/01 2763 9159
374 섬유의 신기술   개발이 잇따르는 새로운 타입의 항균가공    신일기업사 2008/03/18 2763 12006
373 새소식   러시아 의류시장 지각변동 '움직이는 실용 소비자를 잡아라'    신일기업사 2016/03/14 2761 9309
372 바른말   우리말) 척사대회 --> 윷놀이    신일기업사 2007/02/20 2759 11959
371 바른말   우리말, '역활'이 아니라 '역할', '역할'이 아니라 '할 일'    신일기업사 2007/08/03 2756 11252
370 새소식   벤텍스, 두 번째 장영실상‘ 쾌거’    신일기업사 2015/07/23 2754 8449
369 섬유의 신기술   항균, 항바이러스 다기능 바이오필터 개발    신일기업사 2008/08/28 2750 11291
368 바른말   “가격이 저렴하다.” 대신 “값도 싸다”로 써야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01 2739 11275
367 바른말   우리말, 숫자 읽기    신일기업사 2007/03/13 2737 1187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 8 [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www.shinil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