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기업사.kr

게 시 판(알림, 새소식, 섬유관련 오퍼 등)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우리말) '저축하다'는 뜻의 순우리말은 '여투다'입니다
신일기업사  2006-12-26 09:03:08, 조회 : 8,867, 추천 : 1510

안녕하세요.


연휴 잘 보내셨나요?
저는 해남, 광주, 담양, 구례 등지를 식구와 함께 싸돌아 다니다 왔습니다.
무려 1,000km를 달렸네요. ^^*


해남에 어머니를 모셔다 드리고 올라오는 길에,
고향 선배님이 진찰을 받고 계신다는 병원에 들렀습니다.
식구와 함께 갔더니 그 불편하신 몸에도 애들에게 만 원짜리 한 장씩을 쥐여주시더군요.
하루빨리 그 선배님이 일어나시길 빕니다.


저희 집 애들은 이제 두 살과 네 살이라서 돈을 모릅니다.
그 선배님이 주신 돈은 아내가 애들 이름으로 만든 통장에 저축하겠죠.
오늘은 그 '저축'을 알아볼게요.
저축은 "절약하여 모아 둠"이라는 뜻의 이름씨(명사)입니다.
이를 움직씨(동사)로 바꾸면 '저축하다'가 되겠죠.
저축의 뜻은 좋은데 한자네요.


이와 딱 떨어지는 우리말이 있습니다.
바로 '여투다'입니다.
"돈이나 물건을 아껴 쓰고 나머지를 모아 두다."는 뜻의 움직씨로,
용돈을 여투다/할머니는 쌀을 여투어 두었다가 불쌍한 사람에게 주셨다처럼 씁니다.


선배님!
선배님이 주신 돈은 잘 여투어 두었다가 애들에게 쓰겠습니다.
그 애들이 무럭무럭 자라는 것을 보시려면,
하루빨리 병을 털고 일어나세요.
이제 겨우 40대 중반이시잖아요.
선배님 힘내세요.


우리말123





아래는 예전에 보내드린 우리말편지입니다.




[알은체하다/아는 체하다]


어제 오후에 회사일로 평택에 다녀왔습니다.

일을 보고 주차장에 내려왔는데, 거기서 누군가 저를 알은체를 하더군요.

그런데 영 기억이 안 나요...그자리에서 대충 인사하고 얼버무리긴 했지만...

실은 지금도 누군지 기억나지 않습니다.

죄송하지만...  




오늘은 누군지 모르는 그분께 죄송한 마음을 갖고 우리말 편지를 쓸게요.

알은체하다, 아는 체하다, 알은척하다, 아는 척하다의 차이에 대해서 말씀드릴게요.




‘아는 체하다, 아는 척하다’는 어떠한 사실에 대해서 알지 못하면서,

아는 것처럼 꾸민다는 뜻입니다.

‘잘 모르면서 아는 척하면 큰 코 다친다’처럼 씁니다.




‘알은척하다, 알은체하다’는

“어떤 일에 관심을 가지는 듯한 태도를 보임”

“사람을 보고 인사하는 표정을 지음”이라는 뜻이 있습니다.

안면이 있음을 뜻하는 말이죠.

‘다음에 만나면 알은척이나 해라.’

‘누가 너에게 알은척하던데, 잘 알아?’처럼 씁니다.




중요한 것은,

‘알은척하다, 알은체하다’는 한 낱말(사전에 한 낱말로 올라있음)이므로 붙여 써야 하고,

‘아는 체하다, 아는 척하다’는 한 낱말이 아니므로 띄어 써야 한다는 것입니다.




어제 저에게 누군가 ‘알은체’한 것이고,

제가 날마다 편지를 보내는 것은 쥐뿔도 모르면서 ‘아는 체’하고 있는 거죠.

차이점 아시겠죠?




날씨가 참 좋네요.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9 섬유의 신기술   도레이가 가시광으로 경화(硬化)하는 탄소섬유복합재료용 신규수지를 개발    신일기업사 2007/04/05 1623 10360
48 바른말   우리말, 숫자 읽기    신일기업사 2007/03/13 1460 8949
47 섬유의 신기술   스포츠 언더웨어용 신소재,「PROGRESS SKIN」 개발    신일기업사 2007/03/06 1638 9838
46 바른말   우리말, 불이 아니라 달러입니다    신일기업사 2007/02/27 1527 8329
45 섬유의 신기술   건강 청결소재의 가공기술    신일기업사 2007/02/23 1684 9569
44 바른말   우리말) 척사대회 --> 윷놀이    신일기업사 2007/02/20 1497 9080
43 섬유의 신기술   고속 Nano Fiber 방사기술 개발 (ESP법)    신일기업사 2007/02/20 1616 9909
42 바른말   우리말) 우리말이 어렵다고 하는 분들께    신일기업사 2007/02/14 1473 7943
41 섬유의 신기술   장, 단섬유 부직포에 대한 기초기술자료입니다.    신일기업사 2007/02/14 1702 11415
40 바른말   구정은 조선총독부가 붙인 이름입니다.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14 1540 8690
39 바른말   우리말) 동서남북? 새한마높!    신일기업사 2007/02/12 1585 9220
38 바른말   우리말) 이르다와 빠르다고 모르는 국정홍보처    신일기업사 2007/02/09 1605 8548
37 섬유의 신기술   첨단기술, 고급 의류에도 접목한다!    신일기업사 2007/02/08 1771 10750
36 바른말   “가격이 저렴하다.” 대신 “값도 싸다”로 써야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01 1476 8396
35 섬유의 신기술   환경배려형 방수투습소재「ENTRANT E」개발    신일기업사 2007/01/30 1613 9684
34 섬유의 신기술   Steam Jet을 이용한 부직포 제조기술    신일기업사 2007/01/13 1730 10639
바른말   우리말) '저축하다'는 뜻의 순우리말은 '여투다'입니다    신일기업사 2006/12/26 1510 8867
32 바른말   우리말) 우리말편지가 책으로 나왔습니다    신일기업사 2006/12/23 1599 8578
31 바른말   우리말 편지의 저작권 안내 .... 누구든지 맘껏 돌려보실 수 있습니다. ........    신일기업사 2006/09/07 2030 10042
30 섬유의 신기술   TORAY 社 세계최초 “용융방사 cellulose"로 친환경 소재 개발    신일기업사 2006/12/20 1846 10531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21][22][23][24][25] 26 [27][2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www.shinil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