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기업사.kr

게 시 판(알림, 새소식, 섬유관련 오퍼 등)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우리말) '저축하다'는 뜻의 순우리말은 '여투다'입니다
신일기업사  2006-12-26 09:03:08, 조회 : 11,566, 추천 : 2671

안녕하세요.


연휴 잘 보내셨나요?
저는 해남, 광주, 담양, 구례 등지를 식구와 함께 싸돌아 다니다 왔습니다.
무려 1,000km를 달렸네요. ^^*


해남에 어머니를 모셔다 드리고 올라오는 길에,
고향 선배님이 진찰을 받고 계신다는 병원에 들렀습니다.
식구와 함께 갔더니 그 불편하신 몸에도 애들에게 만 원짜리 한 장씩을 쥐여주시더군요.
하루빨리 그 선배님이 일어나시길 빕니다.


저희 집 애들은 이제 두 살과 네 살이라서 돈을 모릅니다.
그 선배님이 주신 돈은 아내가 애들 이름으로 만든 통장에 저축하겠죠.
오늘은 그 '저축'을 알아볼게요.
저축은 "절약하여 모아 둠"이라는 뜻의 이름씨(명사)입니다.
이를 움직씨(동사)로 바꾸면 '저축하다'가 되겠죠.
저축의 뜻은 좋은데 한자네요.


이와 딱 떨어지는 우리말이 있습니다.
바로 '여투다'입니다.
"돈이나 물건을 아껴 쓰고 나머지를 모아 두다."는 뜻의 움직씨로,
용돈을 여투다/할머니는 쌀을 여투어 두었다가 불쌍한 사람에게 주셨다처럼 씁니다.


선배님!
선배님이 주신 돈은 잘 여투어 두었다가 애들에게 쓰겠습니다.
그 애들이 무럭무럭 자라는 것을 보시려면,
하루빨리 병을 털고 일어나세요.
이제 겨우 40대 중반이시잖아요.
선배님 힘내세요.


우리말123





아래는 예전에 보내드린 우리말편지입니다.




[알은체하다/아는 체하다]


어제 오후에 회사일로 평택에 다녀왔습니다.

일을 보고 주차장에 내려왔는데, 거기서 누군가 저를 알은체를 하더군요.

그런데 영 기억이 안 나요...그자리에서 대충 인사하고 얼버무리긴 했지만...

실은 지금도 누군지 기억나지 않습니다.

죄송하지만...  




오늘은 누군지 모르는 그분께 죄송한 마음을 갖고 우리말 편지를 쓸게요.

알은체하다, 아는 체하다, 알은척하다, 아는 척하다의 차이에 대해서 말씀드릴게요.




‘아는 체하다, 아는 척하다’는 어떠한 사실에 대해서 알지 못하면서,

아는 것처럼 꾸민다는 뜻입니다.

‘잘 모르면서 아는 척하면 큰 코 다친다’처럼 씁니다.




‘알은척하다, 알은체하다’는

“어떤 일에 관심을 가지는 듯한 태도를 보임”

“사람을 보고 인사하는 표정을 지음”이라는 뜻이 있습니다.

안면이 있음을 뜻하는 말이죠.

‘다음에 만나면 알은척이나 해라.’

‘누가 너에게 알은척하던데, 잘 알아?’처럼 씁니다.




중요한 것은,

‘알은척하다, 알은체하다’는 한 낱말(사전에 한 낱말로 올라있음)이므로 붙여 써야 하고,

‘아는 체하다, 아는 척하다’는 한 낱말이 아니므로 띄어 써야 한다는 것입니다.




어제 저에게 누군가 ‘알은체’한 것이고,

제가 날마다 편지를 보내는 것은 쥐뿔도 모르면서 ‘아는 체’하고 있는 거죠.

차이점 아시겠죠?




날씨가 참 좋네요.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6 섬유의 신기술   첨단기술, 고급 의류에도 접목한다!    신일기업사 2007/02/08 3078 14168
25 바른말   “가격이 저렴하다.” 대신 “값도 싸다”로 써야 .........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신일기업사 2007/02/01 2643 11123
24 섬유의 신기술   환경배려형 방수투습소재「ENTRANT E」개발    신일기업사 2007/01/30 2910 12805
23 섬유의 신기술   Steam Jet을 이용한 부직포 제조기술    신일기업사 2007/01/13 2996 13722
바른말   우리말) '저축하다'는 뜻의 순우리말은 '여투다'입니다    신일기업사 2006/12/26 2671 11566
21 바른말   우리말 편지의 저작권 안내 .... 누구든지 맘껏 돌려보실 수 있습니다. ........    신일기업사 2006/09/07 3158 12696
20 섬유의 신기술   TORAY 社 세계최초 “용융방사 cellulose"로 친환경 소재 개발    신일기업사 2006/12/20 3127 13689
19 바른말   우리말) 찌뿌둥이 아니라 찌뿌듯    신일기업사 2006/12/08 2925 12846
18 섬유의 신기술   전나무열매로부터 아이디어를 얻은 Schoeller의 새로운 기능성직물    신일기업사 2006/12/07 3089 13339
17 바른말   우리말) 가엾고 설운 어린아이    신일기업사 2006/11/26 2681 12013
16 섬유의 신기술   도마뱀에서 영감을 얻은 고마찰성 마이크로 섬유    신일기업사 2006/11/14 2912 12816
15 섬유의 신기술   미래형 섬유 신소재, 첨단과학의 산실    신일기업사 2006/10/31 3010 13738
14 섬유의 신기술   발광소재 LED직물 개발    신일기업사 2006/10/31 3040 12778
13 섬유의 신기술   <국내> 삼성 엘라스토머, 고기능 투습방수원단 개발 시판    신일기업사 2006/10/20 3192 14512
12 섬유의 신기술   <일본> Kuraray와 Kurabo,「Ice Flesh」를 공동 개발·전개    신일기업사 2006/10/05 3108 14425
11 섬유의 신기술   고온에 강한 유리섬유 개발    신일기업사 2006/10/02 3216 13812
10 섬유의 신기술   <일본> 바이오매스(Biomass) 섬유와 섬유 재활용(Recycle)    신일기업사 2006/09/26 3079 14098
9 섬유의 신기술   <일본> Unitika 차량전조 커버용 유리섬유직물「TINCLE」개발    신일기업사 2006/09/15 3113 14414
8 바른말   우리말) 나염이 아니라 날염입니다    신일기업사 2006/09/01 2829 11944
7 섬유의 신기술   <일본> Daiwabo,「PLATINUM ELITE」개발    신일기업사 2006/09/01 3212 1374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21][22][23][24][25] 26 [2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www.shinilbiz.com